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4360

독일 315 - 울름 시가지, 마르크트 광장 울름 대성당 *위의 대성당 내부는 들어갈 시간이 없어 찍지를 못했는데 보여드리고 싶어 다른 분의 사진을 빌렸습니다. 웅장한 파이프오르간과 섬세한 스테인드글라스가 유명합니다. 이제 울름 관광을 마치고 다음 도시로 갈 시간입니다. 2022. 10. 4.
독일 314 - 울름 시가지, 마르크트 광장 울름 대성당 *울름 대성당이 워낙 높아서 한 번에 다 담으면 디테일이 안 보여 부분 부분 잘라서 올립니다. 2022. 10. 3.
독일 313 - 울름 시가지, 마르크트 광장 울름 대성당 *앞서 말씀 드린 대로 울름 대성당은 1377년 착공되어 설계의 변경과 종교 개혁 도중의 우상 파괴 운동으로 인한 손상 및 복원을 거쳐 1890년 완공된 고딕 양식의 교회 건축물로 독일에서 쾰른 대성당 다음 가는 규모입니다. 19세기 말 개축하면서 첨탑을 161m로 높여 당시 세계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었으며, 오늘날에도 교회의 탑으로는 세계에서 가장 높습니다. 2022. 10. 1.
독일 312 - 울름 시가지, 마르크트 광장과 주변 *광장 중앙의 피쉬카스텐 분수는 울름 구시가지에서 가장 오래된 조형물입니다. 그 다음 유리로 된 피라미드 모형의 울름 시립도서관이 보이고, 흰색의 둥근 신시청사도 보입니다. 현대식 건물과 옛 건물이 서로 잘 조화가 되어 전혀 어색하지 않고 지루하지 않습니다. 2022. 9. 30.
독일 311 - 울름 시가지, 마르크트 광장 구시청사 *고색창연한 구시청사 앞에 현대적 감각의 빨간색 키스하링의 작품이 있습니다. 시청사를 향해 개가 짖는 모습이 마치 똑바로 안하면 짖어주겠다는 듯 재미있는 작품입니다. 아래서 세 번쩨 사진은 다른 분의 것을 빌렸습니다. 2022. 9. 29.
독일 310 - 울름 시가지, 마르크트 광장 구시청사 *마르크트 광장 내 구시청사는 외관부터 벽면에 프레스코화가 장식되어 있어 눈에 확 띄었습니다. 1370년에 상점으로 지어진 고딕 양식의 창문을 가진 초기 르네상스 양식의 건물입니다. 1419년 시청으로 사용되기 시작했고, 천문 시계는 1520년에 만들어졌다고 합니다. 내부는 제 2차 세계대전 당시 완전히 불타서 없어졌는데 전쟁 이후 재건되어 현재는 시 의회나 회의, 각종 행사를 위해 사용되고 있습니다. 맨 아래 천문 시계는 다른 분의 사진을 빌렸습니다. 2022. 9. 28.
독일 309 - 울름 시가지 *크지 않은 도시지만 길을 따라 잠시 걷다 보니 수로에는 보트도 있고, 울름 대성당의 첨탑 끝도 보이고, 아담한 메츠거탑도 보입니다. 이 탑은 가축시장이 강변에 있어 구시가지에서 고기를 사기 위해 드나드는 문으로 사용했기 때문에 붙인 이름이라고 합니다. 탑이 약간 기울어져 있습니다. 맨 아래 사진은 다른 분의 사진을 빌렸습니다. 2022. 9. 27.
독일 308 - 울름 시가지 *도나우강을 따라 긴 산책길이 있어 지전거도 타고 쉼도 할 수 있는 시민들의 휴식처가 되는 것 같습니다. 2022. 9. 26.
독일 307 - 울름 시가지 *울름은 로텐부르크와는 또 다른 자연과 어우러진 아름다움이 느껴졌습니다. 특히 물이 가까이 있어 특별해 보였습니다. 2022. 9. 24.
독일 306 - 울름 시가지 *앞서 쉬프하우스는 '기울어진 집'이라고 말씀 드렸는데 건물의 절반을 물 위에 지었는데 받침대가 침하하면서 기울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오늘날에는 호텔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맨 아래 사진은 같은 건물인데 제가 갔을 때는 꽃이 없어 꽃을 창문에 달아 놓은 다른 분의 예쁜 사진을 빌렸습니다. 2022. 9. 23.
독일 305 - 울름 시가지 *울름은 강과 수로를 끼고 있어 풍경 자체가 내륙과는 많이 다릅니다. 물과 어우러진 풍경이 매우 아름다웠습니다. 2022. 9. 22.
독일 304 - 울름 시가지 *건축 양식이 로텐부르크와는 비슷하면서도 조금 다른 것 같습니다. 2022. 9. 21.
독일 303 - 울름 시가지 *울름 대성당은 첨탑이 워낙 높아 시내 어디에서도 보입니다. 강가에 자리잡은 카페가 좋아 보입니다. 2022. 9. 20.
짧아서 더 인상 깊은 울름 로텐부르크를 떠나 또 다시 남쪽으로 가다가 울름이라는 도시를 만났습니다. 이곳은 이름도 생소하여 자세히 보고 싶었지만, 다음 일정으로 시간이 촉박하여 제대로 둘러보지 못해 아쉬운 곳입니다. 이번 독일 여행으로 전쟁을 치른 독일의 작은 도시도 얼마나 복구를 잘 해 놓았으면 그렇게 예쁜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지 감탄을 금치 못했습니다. 울름은 일러 블라우강과 만나는 도나우(다뉴브)강 좌안을 끼고 있으며 노이울름이라는 바이에른의 도시 반대쪽에 있는 오래된 도시로서 선사 시대 때부터 사람이 정착하여 살았으며, 9세기에 문헌에 처음 언급되었고, 12세기 프리드리히 1세 때 제국 자유 도시로 발전하였습니다. 14, 15세기의 도시 연맹과 전쟁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했으며 광대한 영토를 가지고 자유 독립 도시가 되었습니.. 2022. 9. 19.
독일 302 - 울름에 도착하여 *로텐부르크를 떠나 제게는 이름도 생소한 울름에 도착헸습니다. 남쪽으로 향할 수록 마이바움이 자주 보입니다. 2022. 9. 17.